중국 연변주 훈춘시 동북아 해산물집산지 급부상

뉴스 2015-07-19 (일) 17:37 2년전 1000  

중국 지린(吉林)성 연변조선족자치주의 훈춘(琿春)시가 대대적인 가공설비 확충을 거쳐 동북아 지역의 해산물 집산지로 급부상한다.

 

19일 현지매체들에 따르면 훈춘시는 수입가공구 수산물단지의 가공설비를 확충해 연 평균 20만t인 가공량을 내년 말까지 50만t으로 늘리고 생산도 42억 위안(약 7천746억 원)에서 100억 위안(약 1조8천억 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두만강 하류에 위치한 훈춘시는 최근 수년동안 한국·러시아·중국 산둥(山東)에서 온 41개 해산물 가공업체, 83개 무역업체를 각각 유치한 것을 계기로 일대 해산물 처리의 '허브'로 거듭난다는 방침이다.

 

 

동해와의 거리가 15㎞에 불과한 훈춘은 북한·러시아 해역에서 매년 수백만t씩 생산되는 해산물을 들여와 가공을 거쳐 국내외 시장에 보낸다.

 

훈춘 수입가공구 수산물단지는 북한·러시아로부터 대구, 송어, 새우, 해삼, 미역, 오징어 등 연간 30만t의 해산물을 수입해 절반을 동남아, 미국, 스페인, 아랍에미리트(UAE) 등지로 수출하고 나머지 물량을 중국 내부에 유통하고 있다.

 

취급 품목은 수산물 냉동 및 건제품, 훈제·조미식품, 미역 등 7종류 100여 가지에 이른다.

 

북한·러시아로부터 해산물을 수입하는 한 무역업체는 "매달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선전(深천<土+川>), 상하이(上海) 등 해산물 소비가 많은 중국 국내 도시에 200여 t의 물량을 보내고 있다"며 "다른 100여 개 업체도 비슷한 업무를 취급한다"고 밝혔다.

 

훈춘시 수입가공구 관계자는 "바다에 인접한 내륙도시인 지리조건을 이용해 북한, 러시아로부터 해산물을 수입해 가공한 다음 국내·외에 판매하고 있다"며 "관련 투자에 힘써 동북아 해산물집산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